인터파크_관람예정작품편수조사

[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인터파크가 뮤지컬 관객1,992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8월 이후 개막하는 뮤지컬 중 관객들이 가장 관람하고 싶은기대작을 조사해 19일 발표했다.조사는 813~14일까지 이틀간 진행되었으며,초연,창작,라이선스,대극장으로 작품을 분류해 각 문항당 한 작품씩만 선택할 수 있게했다.

 

[이미지]8월 이후 관람 하고싶은 뮤지컬 설문,분야별 1위 작품과 득표율

 

먼저 8월 이후 개막하는 초연 뮤지컬 10개를 대상으로한 가장 관람하고 싶은 작품 1위는 42.8%(850)를 얻은 하데스타운이 차지했다.초연작들 중에서는 관람하고 싶은 작품이 없다는 응답도15.5%(308)에 달해 두번째로 높은 응답을 기록했다.3위는 10.7%(212)의 득표를 한 박열, 4위는 9.3%(185)‘V에버 애프터’, 5위는 6.6%(130)를 얻은 메리셸리가 차지했다.

 

다음으로 창작뮤지컬에 해당하는 8월 이후 개막작 30편을 대상으로 한 투표에서는 36.6%(729)의 득표를 한 엑스칼리버1위에 올랐다. 2위는 17%(338)의 선택을 받은 프랑켄슈타인이 올랐고, 3위는 4.3%(85)를 얻은 팬레터, 4위는 4.2%(83)를 얻은 트레이스 유’, 5위는 3.5%(69)를 얻은 개와 고양이의 시간순으로 나타났다.

 

라이선스 뮤지컬 11편 중 가장 관람하고 싶은 작품은 헤드윅19.4%(384)의 득표로 1위에 올랐다. 2위는 17.7%(351)를 얻은 지킬앤하이드가 차지했다. 3위는 13.9%(275)가 선택한 하데스타운, 이어서 레베카12.2%를 얻어서 4위에,‘빌리 엘리어트9.9%(196)5위에 올랐다.

인터파크조사_하반기기대작분야별1위작품

대중적인 인기와 작품성을 검증받은 대극장 뮤지컬 분야에서는 35.7%(709)의 선택을 받은 엑스칼리버가 창작뮤지컬 부문에 이어 다시 한번 1위에 올랐다.다음으로 프랑켄슈타인18%(357)를 얻어 2위에 올랐고 하데스타운12.1%(240)로 뒤를 이어 3위에 올랐다.조승우가 5년만에 귀환하며 지난 시즌보다 규모가 큰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관객을 맞는헤드윅8.1%(161)4위를 차지했고 지킬 앤 하이드7.6%(152)5위를 차지했다.

 

하데스타운1위에 오른 초연 뮤지컬 부문 외에도 라이선스 부문과 대극장 부문에서도 각각 3위에 올라 초연작이지만 97일 개막을 앞두고 높은 기대감을 확인할 수 있었다.그리스 신화를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작품으로 2019년 브로드웨이에서 개막해 토니어워즈 8관왕, 그래미어워즈 최고 뮤지컬 앨범상 등의 화려한 수상 경력과 캐스팅이 기대심리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이미 개막했거나 예정인 다양한 작품 중 실제로 몇 편 정도를 관람할 예정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3~5편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의 35%(695)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다음으로 1~2편을 관람하겠다는 응답자가 27.1%(539)로 두 번째로 많았고, 6~8편이 14.5%(289)로 뒤를 이었다. 16편 이상을 보겠다는 뮤지컬 마니아층도 10.9%(217)나 있는 반면,한편도 관람하지 않겠다는 응답은 0.8%(15)에 그쳤다.

 

인터파크 공연컨설팅팀 이동현 팀장은 하반기에도 다양한 작품들이 대거 선보일 예정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는 연말로 갈수록 연말 공연 수요와 억눌렸던 문화생활에 대한 보복 소비 수요가 폭발하면서 평년 수준의 매출을 회복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ewha-media@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bi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