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Cho-Young-Nam,-나의-얼굴-,-2010,-acrylic-on-canvas,-77x94cm

[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대중음악가이며 한국적인 그림을 그리는 조영남 선생님은 화투, 바둑판, 소쿠리와 같은 소재로 다양한 작업을 하며 대중과 소통하고 있다. 화면은 강한 구성적 패턴을 지니고 있다.

그가 지금까지 작업해 온 평면 회화에서 공통되는 것은 일루전(Illusion)의 탈피다. 언제나 직접적 현실로 되돌아와 있다. 그 자체로 이미 현실적 물체로써 화면에 끌어들여진 것이다. 이 점에서 조영남의 그림은 처음부터 오브제성이 강한 회화로 특징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 동안 한 층 더 진지한 작품세계를 펼친 조영남 선생님 그림이 전시된다. 조영남 선생님의 작품은 한국인의 정서를 반영하며 우리가 공감할 수 있는 보편적인 이미지 및 정서로 시각적인 이해를 높인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고 해서 대중적인 친근감만을 의식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본격적인 그림제작에 몰입하기 시작한 것은 미국 체류 시기인 1970년대 중반이 된다.

이 시기의 연보에는 '향수 달래기 겸, 취미 겸, 유화에 손을 댐. 본업이어야 할 음악이나 신학보다 훨씬 강도 높은 열정으로 미술 작업에 고군분투.'(1976)로 나와 있다.

조영남-Cho-Young-Nam,-먼-극동에서-배달된-꽃,-2021,-acrylic-on-canvas,-69x104cm

그리고 80년대에서 90년대에는 태극기를 모티브로 한 작품이 나오다가 곧이어 바둑판 시리즈와 화면에 소쿠리, 노끈과 같은 입체적인 오브제를 꼴라쥬하는 작업으로 이어지고 있다.

입체적인 꼴라쥬 작업은 일련의 설치물로 자연스레 발전되어져 작업의 진폭은 평면에서 공간 설치물까지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우리는 이러한 추진의 과정이 가수가 심심풀이로 그림을 그리는 차원이 아님을 분명히 확인할 수 있다.

 

논란의 중심에 섰던 과거를 딛고 새롭게 창작에 몰입한 조영남 선생님의 작품 35점을 장은선 갤러리에서 선보인다. 백퍼센트 본인의 노력으로 작업한 화투, 초가집, 태극기등 시대를 넘나드는 기지 넘치는 작품들은 화업 50년의 연륜을 담고 있다.

조영남-Cho-Young-Nam,-태극기-변주곡,-2018,-Mixed-media,-57x28cm

조영남 선생님은 1964년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 입학, 명예졸업 하였으며 2012년과 2021년 장은선 갤러리 초대전에 이어 아산 갤러리 개인전, 청담 PICA 프로젝트 개인전 등 국내 외 유수의 기관에서 50여회 개인전을 진행했으며 600여회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ewha-media@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bi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