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1] 가족 소통 프로젝트 '빼꼼' 프로그램이 지난 6월 19일부터 4주간 서서울예술교육센터에서 진행됐다

서울문화재단-조아제약, 참여형 예술교육 사업 체결... 지역 공동체 프로그램 올해 첫선

강서양천구로영등포 등 서울 서남권 거주하는 가족 7팀 참여

드로잉, 오브제, 타이포그래피, 콜라주 기법으로 표현하는 4주간의 가족 소통 프로젝트

서울문화재단 및 조아제약 공식 유튜브 채널 통해 워크숍 프로그램 동시 공개

 

[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직무대행 주용태)과 조아제약(대표이사 조성환조성배)이 가족 소통 프로젝트 회복을 위한 7가지 조각 '빼꼼(Fa:Com)'’워크숍 프로그램 스케치 영상을 서울문화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이번 영상에는 일곱 가족이 서로 간 소통과 유대를 높이는 워크숍 프로그램에 참여한 모습을 생생하게 담았다. 참가자들은 일러스트 드로잉, 가족사진을 활용한 콜라주 등의 활동을 통해 돌아가고 싶은 때, 좋아했던 순간을 시각적으로 표현한다. ‘우리들만의 특별한 언어들이라는 주제에 대한 기억과 감정을 참여한 가족들과 공유하고 재구성한다.

 

드로잉으로 서로를 알아가는 순간의 조각」 ▲일상의 기억을 오브제, 패턴, 질감 등으로 표현해보는 조각의 모음」 ▲자신에 대한 추상적인 생각을 타이포그래피를 활용해 정리해보는 모음과 자음」 ▲일상을 지속, 바라보는 시선을 정형화되지 않은 드로잉과 콜라주 기법으로 표현하는 조각에서 감각으로등 지난 619일부터 4주간 진행한 워크숍 프로그램을 영상으로 만날 수 있다.

 

[사진2] 빼꼼 프로그램에 참여한 어린이들이 함께 작품을 만들고 있다.

참여자가 시간이 흐를수록 적극적으로 변하는 모습도 영상 속 볼거리 중 하나다. 소통을 위한 워크숍이 낯설고 어색했던 1주 차의 참여자 모습은 시간이 흐를수록 다양한 의견을 발제하고 창작활동을 하는 역동적인 모습으로 거듭난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한 가족은 "매주 거리낌 없이 내 속에 있는 무언가를 표현할 수 있어 즐거웠다."라며, "잊고 있었던 추억을 떠올릴 뿐만 아니라 아이와 함께해 더욱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가족 소통 프로젝트 <빼꼼(Fa:Com)>의 워크숍 프로그램 스케치 영상은 서울문화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 스팍TV’(www.youtube.com/sfacmovie)와 조아제약 공식 유튜브(https://url.kr/i64o2e)를 통해 공개한다.

 

[사진3] 프로젝트에 참여한 가족들이 서로에게 느끼는 감정과 기억을 떠올리며 포스트잇에 적어 공유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서울문화재단 서서울예술교육센터와 문화예술단체 플러스마이너스1도씨가 진행하고, 조아제약이 후원한다. 팬데믹 상황으로 공동체는 상실하고 누군가를 마주치는 일조차 어려운 단절된 상황에서 기획됐다.

가족 간 소통과 유대를 높이고 지역사회 공동체의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서울 서남권 지역을 중심으로 거주하는 일곱 가족이 코로나 19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며 참여했다.

 

한편, 일곱 가족이 만든 작품은 오는 10월과 11월 서서울예술교육센터와 조아제약 본사에 전시된다. 이밖에 서서울예술교육센터와 플러스마이너스1도씨에서 참가자들의 아트북을 제작, 배포할 예정이다.

[사진4] 한 어린이가 가족과 함께 자신이 작업한 작품을 벽에 붙이고 있다.


ewha-media@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bi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