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페라

경기아트센터, 12월 30일 창작오페라 '순이삼촌' 공연제주 4·3 사건 소재 현기영 소설 ‘순이삼촌’ 오페라로 재탄생

순이삼촌 최종 포스터

[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경기아트센터(사장 이우종)는 오는 1230일 창작오페라 '순이삼촌'을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오페라 '순이삼촌'은 경기아트센터(사장 이우종), 제주시(시장 안동우),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이 공동으로 기획·제작한 공연으로, 제주 4·3 사건을 소재로 하는 현기영의 소설 '순이삼촌' 을 원작으로 하는 오페라다.

 

오페라 '순이삼촌'은 지난 2020년 초연된 작품이며, 올 해 더욱 완성도 높은 음악과 연출을 바탕으로 지난 9월 제주아트센터 공연에 이어 12월 경기아트센터 대극장 무대에 오른다.

오페라는 1949년 제주 북촌리에서 벌어진 양민학살 사건을 소재로 하며, 당시 사건으로 자식을 잃고 고통스러운 삶을 살아가는 주인공 순이삼촌의 삶을 주제로 한다.

 

예술총감독 소프라노 강혜명

이번 공연에서 순이삼촌 역에는 오페라의 연출 및 예술총감독을 맡은 소프라노 강혜명이 출연한다.

소프라노 강혜명은 세계 주요 극장에서 '라트라비아타', '라보엠', '돈조반니' 등 다양한 오페라 작품의 주역으로 무대에 오른 실력파 성악가로, 지난 해에 이어 오페라 '순이삼촌'의 예술총감독이자 주역배우로서 활약하고있다.

또한 도립제주예술단을 비롯하여 극단 가람, 제주4·3평화합창단, 어린이합창단 등 국내 정상의 성악가와 현대무용단을 포함하여 약 210명이 오페라에 출연한다.

 

경기아트센터 공연 관계자는 창작오페라 '순이삼촌'은 제주4·3 사건을 소재로 한 원작의 내용을 오페라의 형식으로 재구성한 수준 높은 작품이라며 많은 분들이 이번 공연을 통해 제주 4·3 사건이라는 역사적 아픔에 공감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창작오페라 '순이삼촌'은 전석 무료로 진행되며, 경기아트센터 홈페이지(www.ggac.or.kr)에서 12매 한정으로 티켓을 신청할 수 있다. 공연은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진행하며,‘백신 접종 증명 및 PCR 음성 확인제적용에 따라, 공연장에는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이상 완료자 혹은 48시간 이내 발급된 PCR 음성 확인서를 지참해야 입장 가능하다.

공연사진


창작오페라 '순이삼촌' 공연개요

일 시 : 2021. 12. 30 ()

장 소 : 경기아트센터 대극장

티켓가격 : 전석무료 (경기아트센터 홈페이지에서 사전신청)

관람연령 : 초등학생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 160(인터미션 15)

주 최 : 경기아트센터, 제주아트센터, 제주4·3평화재단

주 관 : 경기아트센터, 제주MBC

후 원 : 제주4·3희생자유족회

공연사진

출연진

 

소프라노 강혜명 (순이삼촌 역, 예술총감독)

테너 박기천 (프롤로그 독창)

테너 황병남 (상수 역)

바리톤 장성일 (고모부 역)

메조소프라노 최승현 (할머니 역)

베이스 함석헌 (큰아버지 역)

테너 양신국 (길수 역)

제주특별자치도립 제주교향악단

제주특별자치도립 제주합창단

극단 가람

제주 4·3 평화합창단

어린이클럽 노래하자춤추자

밀물현대무용단

 

 

프로그램

순서 줄거리
1'태사룬 땅을 밟다' 1979년 서울에서 직장 생활을 하는 상수는 할아버지의 제사를 지내기
위해 8년 만에 고향 북촌에 돌아오게 되었다. 제사 집에서 친척들에게
듣게 되었던 순이 삼촌의 죽음. 상수는 순이 삼촌의 갑작스러운 죽음
에 가슴이 먹먹해오고... 온 동네가 곡소리로 뒤덮던 그날... 그동안 외
면하려 했던 자신의 기억 속 북촌을 떠올리게 되는데.. 순이삼촌이 마
지막으로 택하신 곳. 옴팡밭. 그곳은 순이 삼촌에게 어떤 곳이었을까.
2'북촌, 이승과 저승 사이' 1948년 한겨울 매서운 추위 속 북촌국민학교로 모인 마을 사람들은 운동장을 메워 싼 군인들의 무서운 기세에 짓눌려 극도의 공포감을 느낀다. 어린 상수와 길수, 큰아버지와 할머니를 비롯한 가족들도 운동장으로 나오고, 산속 동굴로 피신했던 순이삼촌은 마을에 남아있던 오누이를 데리고 가려고 마을에 내려 왔다가 운동장으로 집결하게 되고... 군 소개령. 군인들은 군경가족과 대동청년단 가족을 제외한 마을사람들을 일주도로변 네 개의 밭에 나누어 학살하기 시작했고 마을에 불을 지르기 시작했다. 한날한시에 떼죽음을 당한 사람이 삼백여명... 이때 순이 삼촌도 자신의 옴팡밭에서 오누이를 잃게 되는데...
3'1948년 마침내 해제된 소개령' 마을 사람들은 함덕으로 소개된 지 3개월 만에 북촌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하지만 이미 폐허로 변해버린 마을.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은 마을에 군인들은 사람들을 동원해 전략촌이라는 성을 쌓기 시작했다. 폐허가 된 마을에서 돌을 나르며 성을 쌓고 있는 사람들. 군인들의 삼엄한 감시 속에 사람들이 저마다 돌을 가져다 성을 쌓고 있다. 남정들은 거의 다 출병한 이후라 마을에는 노인들과 아녀자들 그리고 아이들 밖에는 남아있지 않았다.
4'넋은 넋반에 혼은 혼반에' 1979년 음력 열 여드레날 북촌. 싸리 눈이 내리는 옴팡밭. 머리가 희끗희끗 한 순이삼촌이 밤색 두루마기에 토끼털 목도리를 한 정갈한
차림으로 아주 먼 길을 떠나는 사람처럼 자신의 옴팡밭으로 걸음을 옮긴다. 1948년 음력 섣달 열아흐레 그 북새통에 수많은 사람들이 한꺼번에 죽어간 밭이다. 자신이 일구는 밭에서 오누이를 잃고, 혼자 유령처럼 살아남은 순이삼촌. 순이삼촌은 깊은 회환에 잠기며 쓸쓸히 생을 마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