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꼴불견 공항패션 1위 <사진출처=스카이스캐너>


[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꼴불견 공항패션 1위는 무엇일까?

꼴불견 공항패션 1위에 '저스틴 비버' 패션이 꼽혀 누리꾼들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최근 여행사이트 스카이스캐너는 여행객 2700명 대상 '꼴불견 공항패션'을 조사한 결과  '엉덩이 골이 보이는 경우(28%)'가 1위에 꼽혔다.

미국의 팝스타 저스틴 비버가 유행시켜 이른바 '저스틴 비버' 패션으로 불리는 이 차림은 엉덩이 골이 보일 정도로 바지를 내려입는 패션을 말한다.

꼴불견 공항패션 2위에는 '땀 자국이 그대로 드러나는 차림새(22%)'가 그리고 3위는 '욕설이나 음담패설이 새겨진 옷(12%)'이 뒤를 이었고 4위 '흰 양말에 샌들(9%)', 5위 '과도한 액세서리(2%)', 6위 '축구클럽 셔츠(1%)', 7위 '슬리퍼(0.5%)' 등이 꼽혔다

꼴불견 공항패션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저스틴 비버 패션? 바지를 왜 그렇게까지 내려 입어야 하지?" "꼴불견 공항패션? 요즘 여행철이니 별별 조사를 다 하네!" "공공장소에서 꼴불견 패션은 좀 삼가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ewha-media@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