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오페라앙상블 '베르테르' 1막. 베르테르(테너 석승권)와 샤롯데(메조소프라노 김순희).
ⓒ 플레이뉴스


[플레이뉴스 박순영기자] 바야흐로 연말연시, 크리스마스 캐롤과 트리, 길거리를 수놓는 불빛이 추위를 따스하게 녹여준다. 공연들은 특히 가족단위 관람객을 겨냥해 1년의 노고를 위로하고 마음을 풍요롭게 해준다.

지난12월 둘째주말에 흔치않은 프랑스 오페라 두 편이 공연됐다. 서울오페라앙상블의 <베르테르>와 국립오페라단의 <로미오와 줄리엣>이 그것이다. 프렌치오페라, 젊은 남녀의 죽음의 러브스토리라는 공통점, 우리말번안과 프랑스원어, 소규모와 대규모 제작비라는 차이점을 가졌다. 그 감동은 어땠을까?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에서 12월 9일부터 10일까지 공연된 서울오페라앙상블 <베르테르>(예술감독 연출 장수동)는 청년의 순수한 사랑과 고뇌가 절절히 전달되는 호연이었다. 감각 있는 무대미술(무대디자인 오윤균)과 12인조 음악 앙상블(지휘 정나라)로 소규모극장 특성을 살려 관객이 가깝고 생생하게 무대의 드라마와 노래, 표정을 느낄 수 있었다. 프로그램지의 목표대로, 현대사회를 사는 중년과 청년 모두의 감성을 자극하고 힐링하기에 충분했다.

왼쪽 위 십자가에 'ㄷ'자로 다리와 계단이 꽃장식과 나무로 운치 있는 무대, 1막 샤롯데의 어린동생들의 합창이 귀엽다. 아버지 베일리 역 베이스 박종선의 중후하고 인자한 표정과 노래가 좋다. 드디어 여주인공 등장으로 무대가 한층 흥미로워진다. 메조소프라노 김순희의 샤롯데에 어울리는 새침하고도 어여쁜 자태와 우리말 발음이 잘 들리면서도 윤기 있는 노래로 극에 점점 빠져들게 된다. 테너 석승권은 텐션 있는 미성과 열렬한 표정으로 베르테르의 아리아 '오 아름다움 충만한 자연이여(O Nature, pleine de grace)' 에서 벅차오르는 사랑을 표현하며 관객도 함께 설레게 했다.

▲ 1막 알베르(베이스 김민석)와 소피(소프라노 신모란).ⓒ 플레이뉴스


2막 교회 앞, 슈미츠(테너 서승환)와 요한(베이스 구교현)이 '비바 바쿠스'라며 흥겹게 축배를 든다. 샤롯데는 어머니 유언대로 알베르와 결혼을 했다. 베이스 김민석은 대포알처럼 굵직한 목소리와 가늘게 뜬 눈으로 아내를 단속하는 알베르 역에 딱 어울렸다. 소피(소프라노 신모란)가 맑고 힘찬 목소리로 언니 부부를 위로하며 '행복이 넘치네(Du gai soleil, plein de flame)'라고 노래 부른다. 하지만, 샤롯데는 베르테르에게 혼자 떠나라고 얘기하고 좌절한 베르테르의 아리아가 한참 이어진다.

3막 침실, 어둔 창 밖으로 눈이 내린다. 흰 색 잠옷에 창백한 샤롯데, 베르테르의 편지를 들고 괴로워하는 '가라 나의 눈물이 흐르게 하라(Va, laisse couler mes larmes)' 아리아로 브라보를 받는다. 소피가 찾아와 위로하지만 '베르테르가 내마음속에 있다고 누가 상상이나 할까(Werther! Qui m'aurait dit)/나는 당신께 작은 내 방에서 편지를 씁니다(Je vous écris de ma petite chambre)'라고 샤롯데는 아픈 마음을 노래한다. 이윽고 찾아온 베르테르의 ‘왜 나를 깨우는가(Pourquoi me réveiller?)’ 단조선율로 응답하고 둘의 가슴 아픈 사랑의 듀엣이 격렬한 박수를 받는다. 알베르의 권총을 빌려나온 베르테르가 총을 쏴 쓰러지고, 영상에 붉은 피가 점차 퍼진다. 4막 샤롯데의 집 정원, 죽어가는 베르테르와 끌어안은 샤롯데의 노래가 절절하다. 마지막 아이들의 노엘합창이 비극을 더한다.

2016년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으로 제작된 서울오페라앙상블의 <베르테르>는 오페라제작과 창작오페라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볼 계기를 마련해주었다. 소규모 제작비임에도 압축된 무대와 음악편성으로 우리말 발음을 잘 살린 노래를 뒷받침해 인기 뮤지컬 같은 한 편의 드라마를 훌륭하게 보여줬다. 요사이 아르코창작아카데미 등 창작오페라 발굴노력이 계속되는 가운데, 드라마, 연극 등 많은 볼거리에도 '왜 오페라를 만드는가'라는 질문에는 충실한 종합예술을 만들어 감동을 안겨주는 수밖에 방법이 없다.


12월 8일부터 11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 국립오페라단 <로미오와 줄리엣>(예술감독 김학민, 연출 엘라이저 모신스키)은 웅장함과 원근감을 살린 무대(리처드 허드슨),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그란데오페라합창단의 격조 있는 음악(지휘 김덕기), 성악가들의 열연으로 풍요로운 고급성찬을 대접받는 느낌이었다.


▲ 국립오페라단 '로미오와 줄리엣' 5막 무덤장면 로미오
(테너 스티븐 코스텔로)와 줄리엣(소프라노 나탈리 만프리노).
ⓒ 플레이뉴스


10일 공연은 젊은 외국 주역의 활약이 한 편의 영화처럼 관객을 몰입시켰다. 무대색감과 조명은 영원한 사랑을 상징하며 우주색인 푸른 톤을 유지했다. 1막 장중한 서곡, 관 두 개가 나란히 들어오는 장례식에 합창단이 양 집안의 적대관계를 노래한다. 노랑색 캐퓰렛가의 미뉴엣과 붉은색 몬테규 청년들의 모습이 흥겨운 가면무도회다. 이어 등장한 줄리엣(나탈리 만프리노 분)의 사랑스런 '꿈속에 살고 싶어(Je veux vivre)'와 첫눈에 반한 로미오와의 이중창 ‘고귀한 천사여(Ange adorable)'로 브라보를 받았다.


2막 발코니, 열렬한 이중창이 이어진다. 테너 스티븐 코스텔로는 잘생긴 외모에 장면 따라 다양한 발성을 구사했는데, ‘사랑, 사랑, 나의 온 존재가 흔들린다(L'amour, l'amour, oui, son ardeur a trouble)’에서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브라보를 받았다. 연인의 아리아, 헤어짐을 못내 아쉬워하는 로미오의 아리아까지 발코니장면은 사랑 그 자체다.


3막 비밀결혼식, 로렌스신부 역 베이스 김일훈의 저음의 차분한 음성이 좋다. 연인과 신부, 유모 거트루드(메조소프라노 김현지)가 감싸 안고 부르는 4중창 ‘당신 형상대로 남자를 창조하신 하느님(Dieu qui fit l'homme a ton image)’이 가슴 뭉클하다. 베로나 광장의 결투, 스테파노 역 메조소프라노 김정미가 긴 장면의 노래로 멋진 인상을 남긴다. 1막에서도 눈에 띄었던 테너 민현기(티볼트), 바리톤 김종표(머큐쇼)와 두 가문의 칼싸움이 실감난다. 머큐쇼의 죽음에 복수하고 추방당하자 절규하는 로미오의 하이C음 완벽한 절규에 관객들은 브라보를 보냈다.

▲ 3막 티볼트(왼쪽 테너 민현기)와 머큐쇼(바리톤 김종표)의 결투가 실감난다. ⓒ 플레이뉴스


4막 침실장면, 침대에 앉아 끌어안고 노래하는 협화음의 조화에 녹아들 것만 같다. 파리스와의 결혼을 피하려 로렌스에게 얻은 약을 먹은 줄리엣의 ‘사랑이여, 용기를 주소서(Amour, ranime mon courage)'가 아름답다. 5막 어두운 무덤, 잠에서 깨어난 줄리엣이 옆에 쓰러진 로미오의 모습에 절망하고, 로미오의 손에 칼을 쥐어 감싸 자신의 배에 겨냥한다. 푸른 조명에 죽어가는 붉은 연인의 긴 아리아 ‘슬퍼하지 말아요, 가여운 연인이여’(Console-toi, pauvre ame)'가 대단원의 비장감을 준다.



종합예술이기 때문에 오페라 제작비는 소규모라도 몇천만원부터 많게는 몇억단위이다. 하지만, 무대 위 성악가가 나를 향해 불러주는 노래의 드라마, 멋진 오페라로 울려퍼지는 감동은 이번 양쪽 공연 모두 ‘일등급’이었다. 샤를 구노(1818~1893)의 <로미오와 줄리엣>은 발레 분위기였고, 쥘 마스네(1842~1912)의 <베르테르>에서는 뮤지컬 분위기를 느꼈다. 두 프랑스 작곡가의 표현력 짙은 음악이 독일, 이탈리아 오페라와는 사뭇 다른 색채감과 드라마를 드러낸다는 점을 서울오페라앙상블과 국립오페라단의 각각의 개성으로 선보인 훌륭한 선물에서 배울 수 있었다.



mazlae@daum.net   

(공식 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com》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구로구 구로동 101 |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