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연극 <레드>가 돌아온다. 다섯 번째 시즌을 맞은 연극 <레드>는 2019년 1월 6일부터 2월 10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된다.


연극 <레드> 예술을 넘어 인생을 논하다!

마크 로스코 와 켄, 두 세대간의 예술과 인생에 대한 치열하고도 뜨거운 논쟁! 연극 <레드>는 혁신적이면서도 탄탄한 작품의 산실인 런던 ‘돈마웨어하우스 프로덕션’이 제작하고 2009년 초연된 작품이다. 이 작품은 2010년 브로드웨이로 건너가 제 64회 토니어워즈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 6개 부문을 휩쓸었다.

 

연극 <레드>는 추상표현주의 시대의 절정을 보여준 화가 마크 로스코(Mark Rothko)와 가상인물인 조수 켄(Ken)의 대화로 구성된 2인극으로 씨그램 빌딩 벽화에 얽힌 마크 로스코의 실화를 바탕으로 드라마틱하게 재구성한 작품이다.

아버지와 아들, 두 세대를 대변하는 로스코와 켄은 예술이라는 이름 하에 뜨거운 논쟁을 펼치지만 그 속에는 새로운 것에 정복 당하는 순환, 세대 간의 이해와 화합 등 우리의 인생을 이야기 하고 있다. 이 작품이 전하는 삶의 본질에 관한 메시지는 관객들에게 카타르시스는 물론 자아 성찰의 시간을 제공한다. 


예술가의 고뇌를 통해 인생을 반추하는 연극 <레드>

강신일, 정보석, 김도빈, 박정복. 4명의 배우를 통해 생명을 얻다!


2019년 연극 <레드>의 ‘마크 로스코’ 역에는 ‘마크 로스코는 곧, 강신일’이라는 수식어를 남길 정도로 100%에 가까운 싱크로율을 보였던 강신일과 절제된 카리스마로 새로운 느낌의 ‘마크 로스코’를 선보인 정보석이 3년 만에 다시 합류했다.

배우 강신일은 “이 작품은 나에게 끊임없는 물음으로 도전을 하게 하는 작품이고, ‘내’가 ‘나’로 돌아갈 수 있는 기회를 주는 작품이다” 며 합류 소감을 전했고, 정보석은 “지난 시즌 마크 로스코가 가진 비극적 고민의 실체에 대한 답을 풀지 못했다. 또 다시 힘든 시간이 되겠지만 정말 좋은 작품이기 때문에 출연을 결정했다” 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켄’역으로는 과감한 연기로 세 번의 시즌 동안 완벽한 켄의 모습을 보여준 박정복과 ‘양극을 오가며 종잡을 수 없는 얼굴을 보여주는 배우’라는 평을 받고 있는 실력파 배우 김도빈이 새롭게 합류해 작품의 활기를 더할 예정이다. 이 작품과 함께 배우로 성장한 박정복은 “<레드>는 초심을 찾게 해주는 고마운 작품이다. 이번에는 관객들이 좀 더 쉽게 다가갈 수 있게 노력하겠다” 며 기대감을 전했다.

또한 배우 김도빈은 “이 작품의 팬으로 두 분의 선생님과 박정복 배우와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다”는 소감과 함께 “유일한 신입이라 걱정도 되지만 함께 발 맞춰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며 작품에 대한 열의를 전했다.
   

이렇게 연기력과 개성으로 무장한 4명의 배우는 자연광이라고는 하나도 들어오지 않는, 마치 동굴과도 같은 마크 로스코의 작업실을 가장 잘 구현해 낼 수 있는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무대에서 더욱 밀도 있는 연극 <레드>를 선보이며 이 작품의 명성을 이어갈 것이다.

티켓 판매는 11월 20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ewha-media@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