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벨라오페라단

라벨라오페라단 중소기업 공연 “Let’s Enjoy the Opera! 오페랄라" 5월 20일 시작 [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찾아가는 라벨라오페라단, 회사에서 즐기는 클래식 공연 라벨라오페라단이 5월 20일 시작으로 여러 중소기업에서 오페라 공연을 진행한다. 라벨라오페라단은 각종 위기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게릴라 콘서트], [오페라 플래시몹], [OTT 플랫폼을 통한 오페라 문화 확산], [실감형 오페라 공연 제작] 등을 최초로 시도하며 대중들이 함께 참여하며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오페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 그러한 노력 중 일환으로 이번에는 라벨라오페라단이 중소기업에 직접 찾아가 오페라 콘서트를 선보인다. 서울산업진흥원(SBA)이 지원하는 「예술로 행복한 중소기업」은 중소 기업 근로자에게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프로젝트이다. 이에 함께하는 라벨라오페라단은 “Let’s En.. 더보기
라벨라오페라단, 2022 컴페티션 델 오페라 국제 콩쿠르 12월 한국 예선 개최 -25년 역사 가진 국제성악콩쿠르 '컴페티션 델 오페라 국제 콩쿠르' 대회 -라벨라오페라단, 에스비유앤파트너와 함께 12월 30일 한국예선 공동주관 -전 세계 10여 국 예선 거쳐 러시아 볼쇼이 극장에서 최종 결승 치러져 [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코로나19로 2021년 취소되었던 컴페티션 델 오페라 콩쿠르가 2년 만에 돌아왔다. 사단법인 라벨라오페라단(단장 :이강호)은 SBU&Partner (대표 : 유소방)과함께컴페티션 델 오페라 콩쿠르(Competizionedell`Opera 2022 in Moscow) 한국 예선을 개최한다고 12월 9일 밝혔다. 컴페티션델오페라는 25년 역사를 가진 린츠 국제성악콩쿠르다.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오페라 레퍼토리를 활용한 대회로, 1996년 독일 함부르크에서 최초 개최 .. 더보기
[리뷰] 라벨라오페라단 '오페라 하이라이트 콘서트II - 이탈리아 오페라의 정수' [플레이뉴스 박순영기자] 2년째의 코로나,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연장 7월 마지막주말인 지난 31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관람한 라벨라오페라단(예술총감독 이강호)의 는 공연자와 관객 모두 감격하고 감사했던 공연이었다. 소프라노 강혜명, 테너 이재식, 바리톤 우범식 등 20명의 성악가와 양진모 지휘의 뉴서울필하모닉오케스트라, 안주은 연출과 여정윤 사회로 진행된 이번 갈라콘서트는 모차르트 , 베르디 , 도니제티 , , 푸치니 등 주옥같은 명곡들의 향연으로 펼쳐졌다. 음산하게 속주하는 베르디 서곡으로 콘서트 문이 열리며, 여정윤의 간결한 사회로 공연흐름이 잘 예측되었다. 소프라노 최영신과 테너 원유대가 맑고 힘찬 고음으로 의 '무슨 일이 벌어진거지?'로 조화로운 호흡을 맞췄으며, 베이스 우경식이 '카달로그.. 더보기
[리뷰] 라벨라오페라단 '안나 볼레나', 벨칸토 오페라 정수 보여줘 [플레이뉴스 박순영기자] KBS 2TV 주말드라마를 보면서도 내 귓전에는 지난 주말 본 라벨라오페라단 2막 시작의 여성 합창이 자꾸 귓가에 맴돈다. 왜 이럴까. 요 근래 양반집 가문 아들 아닌 딸 셋이 이모네 하숙집에서 펼치는 좌충우돌 이야기 를 보는 것이 내 일주일 삶의 낙이다. 아, 그런데, 왜 라벨라오페라단이 6년만에 공연한 는 나한테서 안 떠나느냔 말이다. 2015년은 안나의 복수, 2021년은 인물의 선택에 집중 라벨라오페라단(예술총감독 이강호)의 가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관객의 찬사 속에 5월 29일과 30일 3회 공연을 마쳤다. 지난 2015년 를 이강호 감독, 이회수 연출, 양진모 지휘에 국내 성악진만으로 훌륭하게 아시아 초연한 이후 6년 만이다. 라벨라오페라단의 2016년 가 정통파.. 더보기
라벨라오페라단의 2021 시즌 야심작 도니제티 오페라 '안나볼레나', 29일,30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2015년 국내 초연,6년만에 더 강렬하게 돌아온 비운의 왕비이야기 -16세기 영국왕실의 실화를 다룬 비극오페라 -5월 29일(토)~30일(일)이틀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더 모던하고 강렬하게 돌아온 라벨라오페라단의 2021 시즌 야심작 도니제티 그랜드 오페라 '안나볼레나' [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사단법인 라벨라오페라단(단장 이강호)이 오는 5월 29일(토)부터 30일(일) 이틀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오페라 '안나볼레나'를 공연한다. 오페라 '안나볼레나'는 2015년 라벨라오페라단 프로덕션으로 국내에서 초연된 이후 6년만에 더 탄탄해진 기획으로 다시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오페라 '안나볼레나'는 영화 ‘천일의 앤’으로 우리에게 익숙한 헨리8세의 두번째 왕비이자, 엘리자베스 1세의 생모 ‘앤 불린’.. 더보기
[리뷰] 라벨라오페라단 '에르나니', 26년만에 에르나니 보는 감격 [플레이뉴스 박순영기자] '아 참, 오늘이 수능날이지! 이 와중에 고3학생들이 수능을 본단 말이지!' 이 생각을 하니 새벽 괜시리 일찍 깨어 오페라 를 이것저것 유튜브에서 참고하다가 눈물이 터져나온다. "아이고, 어떡해. 이거 기사 빨리 써야 하는데." 지난 11월 28일과 29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 라벨라오페라단(예술총감독 이강호)의 는 코로나 상황의 올 하반기 보기 드문 전막 오페라, 또한 국내 26년 만의 공연이라는 기록을 만들며 관객들의 성원에 확실히 보답했다. 빅토르 위고의 원작을 피아베의 대본으로 베르디가 작곡해 1844년에 초연한 이 작품은, 아마도 세 남자가 한 여자를 사랑한다는 것, 사랑보다는 의리를 지켜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것이 우리 정서에는 맞지 않고, 벨칸토 오페라 최고.. 더보기
[리뷰] 키즈오페라 <푸푸 아일랜드>로 우리애들 오페라 입문했어요! [플레이뉴스 박순영 기자] 어린 아이들에게 '똥'이란 무엇일까? 신생아에게는 건강상태의 척도이고, 유아기에는 기저귀를 떼고 스스로 화장실을 사용하는 극복의 과제이자 성취감의 상징이다.아동기에는 자신에게서 나온 잉여물에 대한 조롱과 왠지모를 애정을 섞은 단어이다. 위 이유들어 더해 '똥'은 발음이 쉬워서 '아빠, 엄마'라는 말과 함께 유아 때 거의 처음 배우는 말 중에 하나라서 친숙한 만큼, 아동기때까지 종종 아이들에게 알쏭달쏭한 상황이 닥쳤을 때 혹은 그 상황을 극복하고자 쓰는 마법의 주문과도 같은 말 중의 하나이기도 하다. 라벨라오페라단이 국내 최초로 키즈오페라 (원작 '사랑의 묘약', 예술총감독 이강호)를 2년여에 걸쳐 기획, 제작해 당당하고 야심차게 지금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지난 5월 6일부터.. 더보기
[리뷰] 공연예술창작산실 오페라 '까마귀' vs '김부장의 죽음' - 한국 창작오페라, 겨울을 깨우다! [플레이뉴스 박순영기자] 이번 주 봉준호 감독의 아카데미 시상식 4개부문 석권도 참으로 기쁘고 경이로운 일이다. 하지만, 막상 나의 겨울나그네 여정을 흔들어 깨운 것은 지난 주말 본 창작오페라 (2월 7일 관람)와 (2월 8일 관람)이었다. 두 오페라 모두 ‘가족’을 소재로 했기에, 내 가족을 생각하며 보았다. 그리고 내가 유유자적하게 마음 속 겨울여행을 지내는 동안 많은 분들이 이렇게 공연 한편을, 오페라를 올리려 날마다 노력하셨구나를 느끼니 감동도 되고 반성도 되었다.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2월 7-8일 공연된 라벨라오페라단(예술총감독 이강호)의 (공혜린 작곡, 고연옥 대본, 구모영 지휘, 이회수 연출)을 6일 극장 리허설의 전반부를 10열에 앉아서 봤다. 두 달 만에 모처럼 보는 공연관람이라 그.. 더보기
[리뷰] 라벨라오페라단 국내초연작 '마리아 스투아르다', 두 여왕의 불꽃튀는 대결 [플레이뉴스 박순영기자] 두 여왕의 불꽃튀는 대결을 이처럼 실감나게 표현할 수 있을까? 라벨라오페라단(예술총감독 이강호)이 지난 11월 22일부터 24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국내초연한 는 현대오페라에 걸맞는 모던하고도 격식있는 무대미술, 화려한 의상, 품위있는 오케스트라 반주(지휘 양진모)가 좋았다. 여기에 주역들의 탄탄한 실력, 그리고 두 여왕인 마리아와 엘리자베타의 대립구도를 잘 살리는 연출(연출 이회수)로 도니제티 작곡의 를 국내에 잘 상륙시켰다. 이강호, 이회수, 양진모는 라벨라 프로덕션의 중심이다. 지난 2016년 를 전후로 라벨라오페라단의 주요작품이 대부분 이 3인방의 작품이다. 도니제티 작곡의 여왕 3부작 , , 는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 1세(1533~1603)를 중심으로 한 영국 .. 더보기
라벨라오페라단, 오페라 '마리아 스투아르다' 국내 초연, 11월 22일부터 24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사단법인 라벨라오페라단(단장 이강호)이 오는 11월 22일(금)부터 24일(일) 사흘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오페라 를 국내 초연으로 선보인다. 오페라 는 이탈리아 벨칸토 오페라의 거장 ‘도니제티’의 여왕 3부작 중 두번째 작품으로, 독일의 대문호 실러의 희곡을 원작으로 한 스코틀랜드 여왕 ‘마리아 스투아르다’의 서정적 비극을 그리고 있다. 라벨라오페라단은 앞서 2015년 여왕 3부작 중 첫번째 작품인 를 국내 초연하여 관객과 평단으로부터 호평을 받은 바 있어 이번 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권력과 사랑의 라이벌 ‘마리아 스투아르다 vs 엘리자베타’ 두 여왕의 숨 막히는 경쟁 오페라 '마리아 스투아르다'는 16세기의 스코틀랜드 여왕 ‘마리아 스투아르다’와 영국 여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