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와 함께하는 토요콘서트 포스터 이미지

음악회명 신세계와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토요콘서트>
일 시 2021529() 오전 11
장 소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주 최 예술의전당
협 찬 신세계
입 장 권 일반석 3만원 / 3층석·합창석 15천원
문의/예매 예술의전당 02) 580-1300 www.sac.or.kr
할 인 율 후원회원 25% (5골드회원 20% (5)
블루회원·예술의전당 우리V카드 15% (5) / 그린회원 15% (2)
싹틔우미·노블 본인 40%(본인 1) / 신세계씨티·신세계삼성·신세계하나·
신세계신한카드 15% (4)
출연자 지휘·해설 정치용
협 연 이지혜 (바이올린)
연 주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프로그램 거장의 생애: Part II. 낯선 세계에서 만난 음악
브람스 Johannes Brahms 1833~1897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 Op.77 Violin Concerto in D major, Op.77
교향곡 제2D장조 Op.73Symphony No.2 in D major, Op.73

 

바이올리니스트 이지혜와 함께 더욱 특별한 주말 오전


[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독일 최고 오케스트라로 손꼽히는
바이에른 방송교향악단에서 동양인 최초, 여성 최초로 제2바이올린 수석으로 활약 중인 이지혜가 토요일 오전 무대에 오른다.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신세계와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토요콘서트'(이하 토요콘서트)529() 오전 11시 콘서트홀에서 개최한다. 클래식 음악의 본고장인 유럽에서 우리나라 클래식음악의 위상을 알려온 이지혜가 모처럼의 협연 무대로 국내 팬들과 만난다는 소식에 관심이 모인다.

토요콘서트는 평범한 주말 오전을 클래식 선율로 채워주는 국내 대표 마티네 콘서트로, 다른 예술의전당 마티네 콘서트와 달리 작품의 전 악장을 연주하며 지휘자가 직접 해설도 들려주는 보다 정격 음악회에 가까운, 깊이있는 오전 음악회이다. 올해에는 거장의 생애라는 주제로 다채로운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유인택 사장은 세계적인 연주자와 함께하는 음악회인 만큼 클래식 음악 애호가라면 놓칠 수 없는 공연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입장권은 3만원, 15천원이며 예술의전당 홈페이지와 콜센터(02-580-1300), 인터파크에서 문의 및 예매 가능하다.

 

낭만주의 음악의 거장, 브람스의 매력에 빠지는 5월

5월에 만나는 거장은 브람스다. 콘서트의 시작은 브람스의 최대 걸작 중 하나인 바이올린 협주곡으로 시작한다. 브람스가 전성기에 내놓은 걸작으로 전 생애에 걸쳐 작곡한 단 하나뿐인 바이올린 협주곡이다.

바이에른 방송교향악단에서 활동 중인 바이올리니스트 이지혜와 정치용이 이끄는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호흡을 맞춘다. 2부에서는 낯선 세계에서 만난 음악이라는 소제목으로, 오스트리아 뵈르테제 호수 부근의 아름다운 휴양지 포트샤흐에서 탄생한 브람스의 교향곡 제2번이 연주된다.

브람스의 전원 교향곡이라고도 불리는 이 곡은 서정적이고 한가로운 감상이 곡 전반에 흐르는 작품으로 깊고 풍부한 브람스 관현악의 정수를 들려줄 예정이다.

브람스는 20년의 시간을 들여 교향곡 제1번을 성공적으로 초연하고 다음해에 제2번 교향곡을 그 다음 해에는 바이올린 협주곡을 작곡하였으니, 이번 5월 토요음악회는 브람스에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공감하는 기회가 되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오늘의 클래식 음악 세계를 구축한 거장巨匠을 만나는 해“The Lives of the Great Composers”


거장의 음악에 담긴 인류애와 연대
, 전 생애에 걸쳐 탐구한 작곡가들의 작품세계를 조명하는 이번 시리즈에서는 거장의 탄생-그리그 특집으로 이뤄진 3월 피아니스트 박종화의 협연을 시작으로, 4월에는 스페셜 공연으로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하이라이트로 꾸몄다.

소프라노 이명주, 테너 신상근, 바리톤 강형규가 우리 귀에 익숙한 아리아들을 들려주었다. 5~6“Part 2. 낯선 세계에서 만난 음악으로, 낯선 세계에서 다시 그린 그들의 음악을 감상하는 시간으로 바이올리니스트 이지혜, 첼리스트 문태국이 출연한다.

7
월에는 클라리넷 김상윤의 협연으로 “Part 3. 고난과 역경을 넘어라는 주제 아래 고난 속에서도 대가들은 음악을 통해 자신을 표출하고 환희를 만들어 내는 곡들을 만난다.

8~9
월에는 “Part 4. 음악에 그린 사랑이라는 테마로 피아니스트 한상일,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가 무대를 꾸민다.

10~12
월은 거장의 마지막 세계라는 주제로, 피아니스트 박종해, 플루티스트 조성현, 첼리스트 임희영이 출연하여, 음악가들이 일생을 바쳐 전하고자 했던 메시지를 찾는 시간을 갖는다.

국내 최정상급 연주자들이 펼쳐내는 하모니는 올해에도 매회 매진이라는 기록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지휘봉 대신 마이크를 든 지휘자들, 예술의전당 토요콘서트

2010년 처음 시작해 햇수로 12년을 맞은 '토요콘서트'는 지휘자인 김대진(2010~2015), 최희준(2016~2017)에 이어 2018년부터 정치용이 지휘와 곡 해설을 맡아 왔다.

올해는 지휘자 정치용(한예종 교수)3~6월을, 지휘자 여자경(현 강남심포니 예술감독)7~9월을, 지휘자 장윤성(서울대 교수)10~12월 공연을 나누어 맡아 더욱 재미나고 풍성한 음악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특히 KBS교향악단, 군포 프라임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코리아쿱오케스트라,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교향악단이 번갈아 무대에 오른다는 점도 이색적이다.

ewha-media@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bi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