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기사_사진자료1

[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1021일 목요일 밤 10, 지금껏 보지 못했던 클래식 무대와 독특한 콘셉트로 무장한 유튜브 채널 '비둘기 성악가'의 첫 콘텐츠가 공개된다.

 

'비둘기 성악가'는 기존의 클래식 소개 영상과 달리 예능과 감성이 겸비된 콘텐츠로, EBS(한국교육방송공사)와 워너뮤직코리아, 제이제이글로벌그룹이 제작한 프로젝트이다.

 

19세기 중엽까지 우편배달부 역할을 해냈던 비둘기를 모티브로 '비둘기 성악가' 바리톤 정 경 교수가 의뢰인에게 사연을 받아 몰래 카메라 형식으로 진행이 된다.

콘서트 무대가 아닌 일반 공원부터 회사 사무실, 키즈 카페 등 생각지 못한 장소에서 클래식 음악을 선사한다.

 

유튜브 조회수 전쟁으로 보다 더 자극적인 소재가 난무하는 가운데, '비둘기 성악가' 채널은 회색 감성에 생명력을 불어넣고 따뜻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보도기사_사진자료2

결혼을 앞둔 커플부터 코로나로 매출이 줄어든 자영업자, 장애인 부부, 대리기사, 주거취약계층, 보호 종료 아동, 입양가족 등 매 회마다 다양한 사연자가 출연한다.

그들의 다양한 사연에 맞춘 클래식 음악을 라이브로 들려주며 우리 주변의 이웃들에게 유쾌함과 따뜻함을 전해준다.

 

바리톤 정 경 교수는 뉴욕 카네기홀 독창회 등의 무대는 물론 오페라와 드라마를 융합한 장르 오페라마의 창시자이다.

현재 워너뮤직코리아 상임이사, EBS 라디오 정 경의 클래식, 클래식진행 등 클래식계에서 독보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 이제 그는 유튜브 '비둘기 성악가'를 통해 화려한 이력과 수식어들을 내려놓고 우스꽝스러운 날개를 달고 노래하는 등,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모습으로 또 다른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한 편, 유튜브 '비둘기 성악가' 첫 영상의 주인공은 11년의 긴 연애 후 결혼을 앞둔 커플이다. 예비 신부의 의뢰를 받고 이벤트를 펼치던 중 예비 신랑의 예기치 못한 반응에 현장에 있던 모두가 당황했다는 후문이다.

보도기사_사진자료3

2년째 이어지는 코로나 팬데믹의 상황 속에서 평범하지만 내게 특별한 누군가에게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면, EBS ‘정 경의 클래식, 클래식홈페이지 내 정 경이 간다게시판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며, 누구나 '비둘기 성악가' 서프라이즈 이벤트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

 

모두가 힘든 시기에 클래식과 한국가곡으로 위로를 주는 그의 영상은 1021일 목요일 밤 10시 유튜브 채널 '비둘기 성악가' 에서 확인할 수 있다.

ewha-media@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bi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