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재단법인 성동문화재단(이사장 정원오)은 성동구립 꿈의 오케스트라 특별 교육 꿈의 작곡가가 만난 마임 오케스트라를 성황리에 종료했다.

 

꿈의 오케스트라는 아동청소년이상호학습협력을 통해 자존감과 공동체적 인성을 갖춘 건강한 사회의 구성원으로 성장을 돕는 문화예술교육 사업이다.

2021 꿈의 오케스트라 자립 거점기관 시범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이 주관하는 공모사업이다.

 

성동문화재단에서 진행한 꿈의 작곡가가 만난 마임 오케스트라는 성동구립 꿈의 오케스트라 단원 25명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작곡과 마임 연기를 통해 단원들의 잠재된 예술성의 표현과 감수성의 성장을 돕는 것에 목적을 두었다.

 

사업 결과물인 비대면 결과 발표회 영상은 지난 10월 성동문화재단 유튜브 채널(youtu.be/rfldlP4st3E)을 통해 공개됐다.

창작 동화 세 작품 어두운 계단에서 도깨비가’, ‘내 동생 싸게 팔아요’, ‘흰 곰인형의 이야기와 특징을 꿈의 작곡가 단원들의 풍부한 예술성이 가미된 음악으로 작곡하고, 마임 연기를 더해 단원들의 빛나는 상상력이 더해진 독창적인 움직임으로 완성도를 높였다.

성동문화재단 윤광식 대표는 이번 꿈의 오케스트라 자립거점 시범사업을 통해 예술적으로 한층 더 성장되었을 단원들에게 아낌없는 격려와 박수를 보내며, 앞으로도 문화예술교육 발전에 기여하고, 지속적인 관심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ewha-media@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bi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