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문화재단, 종로문화다양성 포스터

[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종로문화재단(대표이사 윤영민)에서 주관하는 2021 종로문화다양성연극제가 오는 1210()부터 30()까지 네이버TV에서 온라인 중계로 개최된다.

 

'종로문화다양성연극제'는 문화예술을 통해 문화다양성의 가치를 확산하기 위한 축제로 2018년에 시작하여 올해로 4회를 맞이했으며, 누적 19편의 연극을 발굴하여 소개해왔다.

이번 연극제에서는 올해 9월부터 서류심사와 인터뷰 심사를 거쳐 문화다양성에 대한 이해도와 공연 영상화 가능성이 높은 3개의 작품을 선정하여 영상으로 선보인다.

 

최종 선정된 작품은 창작집단 상상두목 '굴뚝에서는 열흘 전부터 연기가 나고 있다', 키르코스 '오이디푸스 온 더 튜브', 극단 산수유 '종로구 창신동'으로 팬데믹 상황이 빚어낸 코로나 난민, 온라인 여론으로 인한 인권침해, 이웃과 소통의 문제 등 현대 사회에서 일어날 수 있는 혐오와 차별 문제를 다룬다.

 

3편의 작품은 지속적인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난해와 같이 공연장이 아닌, ‘온라인 녹화 중계를 통해 관객을 맞이한다.

 

창작집단 상상두목 '굴뚝에서는 열흘 전부터 연기가 나고 있다'

(12.10.()~12.11.() 네이버TV 온라인 중계)


본 작품은 먼 미래, 코로나19가 지속되어 인류에게 위기가 닥친 상황을 전제로 벌어지는 촌극을 그린 작품이다.

인류 최대의 위기 앞에 국가들은 보건 파시즘을 내세워 국가 간, 도시 간, 계급 간 갈등을 심화시키고, 이로 인해 전 세계에는 코로나 난민이 생겨나게 된다.

코로나에 감염된 보건 난민인 당신가 밀항선을 기다리는 과정을 통해 우리는 오늘날 팬데믹 현실에서 자행되고 있는 혐오와 차별을 생각하게 된다.

 

키르코스 '오이디푸스 온 더 튜브' (12.17.()~12.18.() 네이버TV 온라인 중계)

본 작품은 소포클레스의 비극 '오이디푸스 왕'을 현대적으로 각색한 작품으로 현대 사회 윤리 문제인 스몰 브라더를 조명한다. 다수 시민에 의해 감시되는 사회를 의미하는 스몰 브라더는 온라인에서 도덕적 심판을 넘어선 인격살인을 자행하며,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오이디푸스가 대중 여론에 의해 왕이 되고, 하루아침에 파멸했듯이 극중 대중의 인기를 힘입어 대통령이 된 인물이 여론에 의해 좌우되는 현실을 보여주는 내용으로 온라인과 인권침해에 대한 주제를 생각해볼 수 있다.

 

극단 산수유 '종로구 창신동' (12.29.()~12.30.() 네이버TV 온라인 중계)

'종로구 창신동'은 우리 일상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사소한 오해로 인해 생기는 이웃 간의 갈등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성격, 가족관계, 생활패턴, 취향... 모든 것이 다른 이들이 어떻게 완벽한 타인이 되고, 이웃이 될 수 있는지를 보여주며 더불어 살아가는 것의 의미를 되새겨볼 수 있게 한다.

 

이번 2021 종로문화다양성연극제참가작들은 작년 낭독극 형식을 발전시켜 무대, 의상, 조명, 음향 등 무대연출이 추가된 형식의 입체(낭독)극으로 선보인다.

또한, 온라인 극장이라는 플랫폼의 특성을 살려 작품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한 영상연출과 배우들의 작은 표정까지도 잡아내는 클로즈업으로, 대면 공연과는 다른 즐거움과 몰입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에 다양한 온라인 이벤트도 함께 진행하여 공연 관람의 재미도 더할 계획이다.

 

본 연극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되며, 네이버TV PRM IDEALAB 채널 (https://tv.naver.com/prmadame)을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자세한 일정은 종로문화재단 홈페이지(www.jfac.or.kr) 및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 종로문화재단 문화기획팀(02-6263-1182)


ewha-media@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bi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