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OVER 의 예술감독을 맡고있는 김설진. 깔끔한 검정정장도 잘 어울린다. ⓒ 문성식


[플레이뉴스 박순영기자]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권영빈)의 ‘무용창작산실’이 12월 12일부터 31일까지 약 20일간의 화려한 대장정을 김설진과 남현우로 결성된 MOVER의 <안녕>으로 마무리한다.

2008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실행하던 공연예술 창작산실 지원사업(구, 창작팩토리)이 2014년부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주관으로 문예진흥기금을 통해 지원되고 있다. 연극, 무용, 오페라, 그리고 올해 신설된 음악부분까지 지원하며 뮤지컬은 연극과 분리되어 ‘창작뮤지컬 육성 지원사업’으로 변경되어 운영중이다.

2014 ‘무용창작산실’은 대극장 4작품과 소극장 5작품으로 구성했다. 개막작으로 고전을 새롭게 재해석한 이경옥무용단의 <심청>, 박나훈무용단의 <씨저테일 서전트>, 서울발레시어터의 <RAGE>(안무 제임스전), MOVER의 <안녕>(안무 김설진 남현우)까지 총 9 개팀의 다양한 작품이 선발됐다. 작품은 지난 5월~7월, 2개월간 지원심의와 쇼케이스를 통해 최종 선정됐으며, 4개월간 작품준비기간을 거쳤다.

12월 30일과 31일의 MOVER팀은 2014년 댄싱9 시즌2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김설진이 예술감독으로 안은미컴퍼니 대표 남현우가 공동안무를 맡았다. 공연이 시작되자, 김설진은 자신이 서울에 올라와 자취시절 머물렀던 옥수동 단칸방 이야기로 무대를 시작했다. 마술사 같은 깔끔한 검정색 양복과 조끼, 나비넥타이에 뒤로 단정하게 빗어 넘긴 모습이 평소의 발랄하고 자유분방한 모습과 옷차림과는 다소 대조적이었다.

주인집 아줌마가 살던 집 벽을 부수고 문도 안 만들어준 것, 천장에 비가 새도 안 막아주던 일 등을 자연스럽게 마치 공연시작 전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 이야기하는 것처럼 공연이 시작한지도 모르게 진행했다. 가끔씩 무척 불편한 듯 눈을 심하게 비비고 찡그리면서 눈을 심하게 비벼댔는데. 이것은 실제로 눈이 불편해서가 아니라 사실은 안무 일부로서 단칸방에서 가위눌리며 환상의 영적세계로 자신이 빨려 들어가는 것 같은 다음 제스처를 위한 것이었다.

기괴한 분위기의 음악이 시작되고, 김설진의 몸은 진동을 하고 혼자 중얼거림과 귀신의 세계를 경험하고 있었다. 손목 발목이 꺾이고, 목젖이 마구잡이로 떨리고, 몸이 누군가에게 이끌리듯 앞뒤 사방으로 움직인다. 한참 가위에 눌린 무서운 세계를 경험한 뒤, 무대에 남현우가 등장한다. 그의 요사이 트레이드마크인 멋있는 긴 파마머리와 중절모, 그것과 다르게 손목발목이 안쪽으로 꺾인 채 어정쩡하게 움직인다.

김설진은 핸드폰으로 카톡에 심취해 있고, 이날 음악을 맡은 정종임의 낮게 읊조리는 피리소리와 더불어 의미심장하게 저음으로 반복되는 음악은 기분 나쁘게 일상을 죄여오는 알 수 없는 불안감을 표현한다. 남현우는 점차 옷을 한겹씩 다 벗고, 하염없이 사지를 휘돌리며 움직인다. 마침내 나자빠진 그의 모습을 배경으로 김설진은 브이포즈를 지으며 셀카를 찍는다. 모든 현실을 사진으로 남길 수 있고, 남의 슬픈 현실까지도 남기려는 현대인의 비극적인 모습이다. 이내 검은색 무대위에 처음부터 마술사의 박스처럼 있던 검은 박스가 책장처럼 한켠에서 펼쳐지고 컴퓨터로 음악을 컨트롤하던 정종임은 손놀림도 현란하게 핸드폰을 하고 있다.

▲ '안녕'의 한 장면. ⓒ 문성식


핸드폰과 현대인은 친구이다. 때문에 소외된 자는 외롭다. 핸드폰 옆의 김설진은 핸드폰의 방관 속에 쓰러진다. 어느새 파란 체육복으로 갈아 입고, 모차르트의 피아노 소나타 일명 ‘작은별’변주곡이 흐르더니, 1990년대 TV다큐멘터리 ‘동물의 왕국’ 속 ‘수컷’에 대한 나래이션을 배경으로 남현우와 김설진이 처절하게 혈투를 벌인다. 검정박스로 계속해서 남현우는 잠자기 위한 침대를 만들고, 김설진은 책장을 만들고 서로의 것을 허물고 자기 것을 만들기를 반복하다 싸움이 난다.

점차 박진감 넘치는 비트음악으로 베개를 한손에 들고 종횡무진 무대를 뛰어다니고, 10분이상 서로를 못잡아 먹어서 안달이다. 수컷들이란. 검정가구를 방패삼아 막기도 하고, 베개를 무릎 사이에 끼고 기마병들처럼 말 타기도 하고, 발밑에 받치고 윈드서핑을 하기도 한다. 댄스 음악에 신나는 라이브 태평소 연주로 잠시 신나는 댄스 배틀도 벌어지고, 남자 두 명이 여인들의 전통 춤사위도 어여쁘게 포즈로 보여주기도 한다. 

김설진이 세계를 향해 알을 깨고 나가려는 자아라면 남현우는 그가 본 세계와 자아와 대비되는 타아를 연기했다. 결국 자아는 타아에 의해 강하게 비판되고 매질 당해 쓰러진다. 아까는 김설진이 이겼으니 이제 서로 동등하다. 마술사의 매직박스 같은 검은 가구가 다시 조립된다.

방관자 음악가는 여유롭게 책을 보고 있으나, 약육강식의 사회의 두 주인공은 아직도 쉬지 않고 서로 티격태격이다. 마지막에 출연진 세 명이 힘겹게 검정박스를 이동해 무대 한가운데서 상자를 열어 보인 곳 내부에 보이는 흰색 아주 작은 미니어처에는, 두 명이 서로 동등하고 마주앉아 여유롭게 차 마시며 얘기 나눌 수 있는 탁자와 의자, 벽장이 있는 거실 혹은 서재이다.

잘 나가는 안무가 김설진이 예술감독으로, 또 안은미 컴퍼니의 대표무용수인 남현우가 공동안무가로 결성한 ‘MOVER'의 이번 공연은 간단하지만 의미 있는 내용을 두 동등한 힘의 남자 무용수가 50분이라는 짧지만은 않은 시간 동안 재미있게 풀어내었다. 또한 음악을 맡은 국악전공 정종임은 컴퓨터 라이브 리믹스에 피리, 태평소 라이브 연주, 음향 연출, 무대 공간 스탭 역할에 안무가 두 명과 함께 출연진의 역할까지 톡톡히 하며, MOVER팀의 이번 공연을 잘 뒷받침했다.

한편, 2015년도 공연예술 창작산실(연극, 무용, 오페라) 지원사업과 창작뮤지컬 육성 지원사업 공모 일정이 예정보다 앞당겨져 2015년 1월 2일부터 12일까지 접수가 진행된다. 국가문화예술지원시스템 ncas.or.kr 을 통한 인터넷 신청 접수로 진행되며, ‘미발표된’ 창작작품, 지정된 시범공연 일정에 실연심사(쇼케이스) 필수 참여의 지원조건을 갖는다. 


mazlae@daum.net

(공식 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com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이화동 | 아르코예술극장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