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무용가 박나훈이 모다페2015 '두개의 문' 작품에서 열연중이다.
ⓒ 모다페2015


[플레이뉴스 박순영기자] ‘제34회 국제현대무용제 MODAFE 2015’가 5월 19일부터 31일까지 서울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에서 공연중이다.

(사)한국현대무용협회(회장 김현남)가 주최하는 모다페는 수준 높은 국내 현대무용계 작품을 소개하고 해외작품들을 초청하면서 국내 최대의 현대무용축제로서 역할을 튼튼히 해왔다.

올해 축제는 ‘춤, 삶을 수놓다’를 주제로, 국내 중견 신진 안무가들의 초청작과 함께 해외 스펠바운드 컨템포러리 발레단의 <The Four Seasons>를 개막작으로, 꽁빠니111의 <Plan B> 폐막작으로 초청했다. 또한 세계적인 안무가 수잔 링케, 독일의 우어스 디트리히의 워크숍, 신인 안무가들의 등용문 '모다페 스파크 플레이스', 소외계층 어린이 초청 무용 워크숍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다.

5월 27일 수요일 공연은 박나훈, 프라하 체임버 발레단, 도황주의 공연이었다. 이번 모다페의 공연은 해외팀, 국내 중견팀, 국내 신인팀의 공연 2-30분 가량 세개의 공연으로 구성되는데, 하루 한 자리에 볼 수 있어서 다양한 배경, 다채로운 스펙트럼의 공연을 볼 수 있어서 좋았다.

첫 번째 박나훈의 <두 개의 문>은 서로 대조되는 것들의 극단을 표현했다. 무대 가운데 천장으로부터 녹색 원형소쿠리가 애벌레형태로 엮어져 늘어져 있었으며, 무대 오른편에는 애벌레끼리 먹고 먹히는 영상, 왼쪽 아주 작은 간이벽에도 영상이 중간에 등장했다.

박나훈은 주황색 티셔츠로 여전히 살아있는 역동적인 움직임으로, Yes와 No, Big과 Small등 서로 대립항의 낱말들을 영어로 읊조리며 두 개의 선택사이에 갈등하는 인간의 모습을 그렸다.

하지만, 그 선택의 대립이 결국 다른 것이 아니며 한 존재로부터의 출발이라는 취지를 보여줬다. 처음 꾸물텅대는 녹색애벌레 바구니를 이끄는 느린 움직임부터 무대 위를 종횡무진하며 맨 마지막 푸른 조명을 받은 큰 은색철판의 펄럭이는 소리까지 선택의 기로에서 천천히 혹은 격렬히 고동치는 내면의 울림은 결국 ‘나’자신으로부터 비롯되었음을 표현하고 있었다.

두 번째는 프라하 체임버 발레단의 <얼마나 많은 별들이 저기에 있을까>였다. 무대 위에 작은 투명비닐 조각이 밤하늘의 별을 의미하는 것처럼 가득히 뿌려진 가운데, 여자무용수가 누워 얼굴만 관객석쪽으로 응시하고 있다. 수많은 별조각을 이리저리 잡았다 놓고 헤치며, 허우적대고 구르는 모습이 끝없이 꿈을 잡아 쫓아가는 인간의 모습을 그린 듯하다.

▲ 프라하 체임버 발레단의 '얼마나 많은 별들이 저기에 있을까'. ⓒ 모다페2015


중간부서부터 남자 무용수가 등장한다. 현대무용이지만 발레단에 기반을 둔 움직임이라 클래식하고 우아함이 돋보였다. 힘의 조화와 서로를 지탱해 다양한 포즈를 이루는 모습, 동시에 같은 동작을 서로 똑같이 이루는 모습 등에서 남녀 무용수의 듀엣은 ‘남녀’가 함께 있어야 비로소 아름다울 수 있음을 느끼게 해주고 있었다. 목가적이고 느린 피아노 선율과 몸의 구름이 만드는 비닐소리가 어울려 무궁무진한 꿈과 우주의 음향을 가득채워 주었다.

세 번째는 도황주의 <그래서 그런 겁니다>였다. 도황주는 작년 모다페2014의 신진안무가 등용문인 ‘스파크 플레이스’ 1위에 입상해 올해 모다페에 초대되는 영예를 안았다. 등장하자마자 무대왼쪽에 무릎높이로 쌓아올린 흰 모레더미에 머리를 푹 처박는다. 어이쿠, 눈에 다 들어갔겠네 싶어 걱정하는 관객들의 마음이 한 마음일 것 같다. 마치 흙 속에 머리를 박은 장끼(까투리 수컷) 처럼 그대로 제법 한참을 미동도 하지 않는다.

서서히 일어나 모래를 털지도 않고, 산처럼 쌓인 모래를 발로 천천히 다 밟아 평평하게 무너뜨린다. 이내 발뒤꿈치를 들고 분절적 움직임으로 “아, 어쩔 건데, 난 좀 이래”라고 말하는 것처럼 으스대거나 툴툴거리듯이 움직인다. 눈은 게슴츠레하다. 묘한 매력이 있는데, 다양한 무용을 봤지만, 현대무용이 정말 다양하고 재밌구나를 도황주를 통해 비로소 느겼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몸을 통한 자유로운 표현이 가능했던 작품이었다.

▲ 박해준 현대무용가의 지도로 ‘사회공헌 무용 워크숍’ 5월23일 진행됐다. ⓒ 모다페2015

한편, 모다페 2015는 지난 5월 23일 오전 초등학생 대상으로 ‘사회공헌 무용 워크숍’을 2회 개최했다. 한국 BNP파리바의 후원 단체인 ‘온프렌즈’ 산하 아동복지센터 어린이 40명을 초청해 오전 9시 30분, 오전 11시 두 차례에 걸쳐 모다페 이사인 박해준 현대무용가의 세심한 지도로 진행되어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5월 30일과 31일에는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프랑스의 꽁빠니 111-오렐리앙 보리의 <Plan B>가 폐막작으로 공연된다. 


mazlae@daum.net

(공식 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com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이화동 | 아르코예술극장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