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뉴스 박순영기자] 번 더 플로어 Burn the Floor, 이 공연은 가을에 참 잘 어울리는 것 같다.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11월 7일부터 25일까지 공연되는 브로드웨이댄스뮤지컬 "번 더 플로어(Burn the Floor from Broadway-Ballroom. Reinvented!)" 내한공연은 제목 그대로 가득 넘치는 정열로 무대와 관객석을 불태우고 있었다.

10여 개국 댄스 경연대회 우승자들 20명이 펼치는 세계 각국의 다양한 댄스 퍼레이드가 가득하다. 살사, 룸바, 탱고, 차차, 왈츠 등 다양한 춤 장르가 남녀 두명 가수의 때론 파워풀하고 때론 감미로운 노래로 설명되며 뮤지컬로서 입체적인 공연으로 펼쳐지고 있었다.

이 공연은 1997년 영국의 팝스타 엘튼 존의 50세 생일파티 축하공연에서 프로듀서 할리 메드칼프가 영감을 얻어 시작되었다고 하니 그 태생이 참 신선하다. 공연화를 목적으로 짜여진 것이 아니라 축하무대로 시작하였으니 기쁨과 행복의 에너지로 가득해야 할 것이다. 때문에 공연의 시작부터 “이 공연 재미있겠군. 잘 왔네”라는 생각이 들게 된다.

공연이 시작된 줄도 모르게 객석에서 매력적인 한 댄서가 춤을 추며 등장한다. 그 댄서가 한 남자 관객을 일으켜 세워서 처음에는 손등, 다음엔 어깨, 그 다음엔 볼 등의 순서로 키스를 요구하는 장면에서 재치가 느껴지며, 남자 관객들 뿐 아니라 여자 관객들까지도 재미와 호기심으로 박수갈채를 보냈다.

한 편의 고급 디너 쇼를 보는 듯하게 심플하지만 고급스러운 무대에는 약간 높은 위치에 밴드 마스터들이 위치한다. 밴드 마스터의 라이브 반주에 맞춰 남녀 가수들의 라이브 열창과 함께 댄스 스포츠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댄서들이 선보이는 댄스는 시종일관 빠른 움직임으로 격렬하고도 열정적인 다양한 춤을 보여주고 있었다.

▲ 브로드웨이댄스뮤지컬 "번 더 플로어(Burn the Floor)중. 세계각국의 댄스 퍼레이드가
화려한 의상과 음악과 함께 화려하게 펼쳐진다. ⓒ서울예술기획


비트감 넘치는 음악, 베이스 드럼의 강렬한 생동감과 함께 무대는 살아나고 있었다. 춤도 춤이지만, 구찌, 베르사체, 돌체 앤 가바나 등의 디자이너들이 제작에 참여하여 만든 고가의 의상 367벌과 액세서리, 194켤레의 신발이 댄스를 더욱 화려하고 꾸며주고 있었다. 그 음악과 의상, 댄스가 화려하고 강렬한 군무로 녹아나며 무대 가득 고급스러움과 아름다움에 그 누가 매혹되지 않으랴.

공연은 1막 13장, 2막 9장으로 이루어졌다. 1막 1장 'Ballroom Beat'에서 남녀 커플이 빠르게 선보이는 반항적인 ‘차차’로 시작하여 4장 “Slip into Something More Comfortable"에서 남성이 여성을 리드해야만 하는 룸바, 6장 ”Fishies"에서는 한 남자가 네 명의 소녀를 가슴을 가볍게 울리는 차차를 추며 쫓아간다.

이렇듯 스토리를 가진 공연이지만 사실 스토리를 따라가기 보다는 각 장면마다 다양한 의상속에 파워풀한 춤동작과 완벽한 군무를 보는 것만으로도 부족함이 없다. 하지만, 2막이 되면 조금 더 뮤지컬과 같은 이야기구조가 드러난다. 2막 1장 “Objection Tango”에서는 뉴욕의 할렘에서 미국계와 라틴계가 충돌하는 장면이 자이브와 차차, 탱고로 표현되었다. 2막 4장 “Funfare Paso Doble”에서는 파소 도블레가 투우장면을 모티브로 여성과 남성, 케이프와 소의 싸움으로 보여진다. 마지막의 여자의 턴 동작이 인상적이다.

특히 2막에서 인상적인 장면은 5장 “Burn for You”에서 두 남녀의 룸바, 파소 도블레 댄스이다. 늘씬하고 아름다운 금발의 미녀가 흰 드레스를 입고 검정 수트의 훤칠하게 멋있는 만자와 왈츠를 춘다. 시종일관 쉬지 않는 우아한 턴 동작으로 정신이 혼미해진다. 저 무용수 어지럽지도 않나 걱정될 정도로 7분여간 여성의 우아한 회전동작이 남녀간의 슬픈 사랑이야기를 아름답게 표현하고 있었다.

이 한 쌍에 더해 같은 의상을 입은 한쌍의 남녀가 그림자처럼 펼치는 거울대칭형의 춤동작이 더욱 사랑의 슬픔과 추억을 불러일으킨다. 동작 하나하나 흐트러짐이 없고 각도까지 완벽하게 대칭형이다. 다소 소름이 돋기까지 하는 이 기예에 가까운 춤의 가공에 탄성이 절로 나온다.

▲ 번 더 플로어(Burn the Floor ) 중. 빠른 몸털기의 살사가 정열을 불태운다. ⓒ 서울예술기획

이어 차차, 락앤롤, 볼룸 블릿츠 등의 장르로 이날 쇼에서 보여진 모든 춤의 스타일을 다시한번 되짚으며 화려한 군무로 공연이 끝난다. 웬만큼 춤추는 사람이라면 공연 시작즈음부터 함께 춤추고 싶어서 몸이 움찔움찔하였을 것이다. 댄서들과 가수들이 한사람씩 인사를 하는 피날레 장면에서는 관객들이 흥에 겨워 절로 하나둘씩 일어서더니 전원 기립하여 박수치는 명장면을 연출하였다.

무대의 음악과 춤이 계속되는 가운데 무대막이 내려져서 더욱 흥겨움의 여운을 지속시켜 주었다. 관객들은 “어유, 같이 춤 못춰서 아쉽네”, “돈 안 아깝다. 공연 잘봤다” 등의 반응이었다. 가슴을 울리는 비트감에 즉각적으로 반응하는 것이 춤 아니겠는가. 11월 한 달 동안 한국에 더욱 라틴댄스 열풍이 불지 않을지 모르겠다.

브로드웨이댄스뮤지컬 "번 더 플로어(Burn the Floor from Broadway-Ballroom. Reinvented!)"는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11월 7일부터 11월 25일까지 공연된다.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에서는 11월 30일부터 12월 1일까지 공연된다.

 ▲ "번 더 플로어(Burn the Floor)"의 한 장면. 기예에 가까운 춤의 다양한 동작이 아름답다. ⓒ서울예술기획



mazlae@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