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15개국 다양한 실험예술 작가들과 함께 하는 제12회 한국실험예술제(Korea Experimental Arts Festival)가 '아트로드 프로젝트2-What is next?'를 주제로 12월 12일(목)부터 15일(일)까지 서교예술실험센터를 비롯한 홍대 앞 일원에서 진행중이며, 12월 17일(화)부터 23일(월)까지는 이중섭 창작스튜디오 전시실을 비롯한 제주 서귀포시에서도 함께 열릴 예정이다.

'아트로드 프로젝트'는 삶과 예술을 잇는 실험예술의 고민과 시도를 담고 예술제의 공간과 의미를 확장해가는 프로젝트로, 2012년 '아트로드 프로젝트-바퀴'에 이어 올 해 2013년에는 'What is next?'라는 화두로 '홍대 앞'과 '제주도'라는 상이한 두 개의 공간을 설정했다.

대한민국 북단의 첨단 도시 서울, 그 중에서도 복잡한 문화와 소비의 거리이며, 한국실험예술제의 오랜 기반이었던 '홍대 앞'은 예술가의 예술적 메시지와 정체성에 집중한 퍼포먼스를 준비했다. 반면, 대한민국 남단의 자연 도시 '제주도'에서는 자연의 위대함에 경의를 표하는 자연 친화적
인 퍼포먼스 작품들을 통해 현대와 과거를 넘나들면서 물질성과 정신성, 문명발전과 자연보존에 대해서도 고찰해 보는 새로운 차원의 아트로드 구현을 시도한다.

대형 하루방에 사람의 온기로 완성한 옷을 입히고, 강정 마을 바다의 품으로 뛰어들며, 전통시장이라는 어울리지 않는 공간에서 예술가 중심이 아닌 관객과 일반시민 중심의 퍼포먼스로 다가가기를 시도한다. 홍대 앞의 프로그램들이 예술과 예술가의 내면에 집중한다면 제주의 프로그램들은 
현지의 사람과 삶, 자연에 깊숙히 파고들고자 하는 시도들이다.

제12회 한국실험예술제에는 아시아, 유럽, 아메리카 등 다양한 권역의 15개국 아티스트들이 참여한다. 개별 아티스트로서의 참여를 넘어 자연과 환경, 사람이라는 전 지구적인 이슈에 촛점을 맞추었다. 한국의 섬 제주가 가진 아름다움과 상처를 어루만지기 위해 아티스트들은 강정의 바다에
서 평화와 상생의 퍼포먼스를 펼치고, 동시에 제주의 바다로부터 예술가로서의 정체성과 고행을 위로 받고 재생의 에너지를 내면에 채우는 상호 교류적인 만남을 추구하고 있다.

또한 제주와 환경적인 유사성을 가진 아이슬란드(Iceland)와의 교류 프로그램 '라이브 커뮤니케이션 프로젝트-불면의 화산'도 계획되어 있다. 화산섬인 제주도와 화산으로 유명한 아이슬란드와 스카이프를 이용해 실시간 소통하고, 양국의 참가자들이 5일간 화산을 주제로 한 퍼포먼스를 만들
어 마지막날 영상을 통해 서로에게 실시간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프로젝트다. 이 협업 프로젝트는 향후 지속 발전시켜 매년 참가자들이 제주도와 아이슬란드를 오가면서 교류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한다.

2002년 이후 한국의 실험예술을 조명하고 실험예술의 다양한 발전을 위해 활동해 온 '한국실험예술제'는 "아트로드 프로젝트 2- What is Next?"라는 주제를 통해 지금까지의 퍼포먼스 아트를 재조명하고 향후 한국 뿐 아니라 해외의 퍼포먼스 아트계가 가야 할 방향성과 비젼에 대해 스스로 
질문해 보는 계기로 올해 축제의 의미를 설정하였다. 홍대 앞과 서귀포, 이 상이한 두 공간의 설정은 기존 예술의 치열한 자기반성과 내면화와 외부로의 화합을 이분하였다. 죽음을 의미하는 4의 반복으로 444초를 설정한 "444초 퍼포먼스 릴레이 What is Next?" 또한 이런 맥락에서다.

예술가 자신과 자신의 과거 퍼포먼스 작품에 대한 진혼 행위로서 국내외 모든 퍼포먼스 작가들에게 444초라는 동등한 시간이 주어진다. 과거에 대해 고하는 이 죽음의 의식은 제주라는 새로운 공간에서 다시 태어나는데, 여기서 실험예술은 내면의 에너지를 보다 친근한 방식으로 외부에 전하
고 외부세계와 화합하려 시도한다. 삶의 작은 축소판인 시장을 비롯해 거리, 카페, 상점 등 무대가 아닌 일상적인 공간을 직접 찾아가며, 지역과 지역민들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퍼포먼스를 통해 향후 지역민, 지역상인, 예술인, 관광객, 관공서가 서로 조화할 수 방법과 대안을 스스로 제시할 것이다.

1960년대 백남준(미술, 음악), 존케이지(음악), 요셉 보이스(미술)가 주축이 되었던 플럭서스(Fluxus)는 현대 퍼포먼스 아트 역사에 초석이 되었다. 플럭서스(Fluxus)의 주요 구성원들을 보면 미술, 음악, 무용, 건축, 문학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이 장르를 넘나들며 협업하였음을 알 수
있는데, 이 부분은 퍼포먼스의 특성을 정의하는데 핵심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플럭서스(Fluxus)는 흐름, 끊임없는 변화, 움직임을 상징하며 그동안 다양한 장르예술에 영향을 주었고 당시 플럭서스(Fluxus)에서 활동했던 아티스트들은 대부분 세계적인 명성을 얻으며 실험적인 그들의 예술성과 시대정신을 표현하였다. 그러나 현대에 이르러 이러한 플럭서스 정신에 가장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할 수 있는 '행위예술' 즉 '퍼포먼스아트'는 1990년대 이후 플럭서스(Fluxus) 정신에 필적할 만한 새롭고 파격적인 예술형식을 찾아내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며 오히려 퇴보하거나 더 이상 전진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2013년 한국실험예술제는 이런 배경으로 시대를 아우르는 실험정신의 중대한 의식 변화가 필요한 시기임을 인식하며 현시대가 처한 사회 환경적 문제들에 대한 작가정신을 선보이기 위한 자리로서, 예술제를 통해 현대와 과거를 넘나들고 물질성과 정신성, 문명발전과 환경파괴에 대한 작가적 해석을 고찰해 보는 아트로드를 열고자 한다. 또 도시와 섬이라는 서로 다른 물리적 환경에서의 차이와 특성을 파악하여 인간과 사회적 환경에 보다 밀착할 수 있는 방식으로의 새로운 시도들을 집중적으로 펼쳐가고자 한다.

'아트로드 프로젝트2-What is Next?'를 주제로 한 2013 한국실험예술제는 한국실험예술정신(KoPAS) 주최. 한국실험예술제 운영위원회 주관으로 덴마크, 독일, 미국, 브라질, 스웨덴, 아이슬란드, 아일랜드, 영국, 이탈리아, 일본, 에스토니아, 핀란드, 필리핀, 프랑스, 한국 등 15개국 예술가
들이 참여하며, 해외 참여 작가로는 Michael Steger(독일), Andreas Stedler(독일), Alfredo Sciuto (이탈리아), Myk Henry(아일랜드), Frederic Krauke (독일), Al Paldrok(에스토니아),Taje Tross(에스토니아), Tizo All(Brazil), Poul Weile(Denmark), Emily Kuhnke(Germany), Amy J. Klement (USA) Vim Nadera (필리핀), Patrick Jambon (프랑스), Amber Lee(USA), James Topple(영국), Fujieda Mushimaru (일본), Iori Kinki (일본), Himeko Narumi(일본), Rie Tahichi (일본), Go Yoshinaga (일본), Sakimi Mochiduki (일본), Makiko Anaso(일본),Hiroyuki Matsuhisa(일본), Sato Yukie(일본), Peter Rosvik(핀란드), Terho Sire(핀란드), Reykjavik(아이슬란드), Matt Gale(미국), Nabi Nara(베를린), Salgoce(프랑스), 국내 퍼포먼스 작가로는 김백기, 김석환, 김연식, 나비다(조혜연), 류환, 문정규, 박이창식, 박주영, 방효성, 변영환, 부아진, 송대규, 성능경, 성백, 신진식, 왕치, 유도화, 이명환, 이정훈, 이치영, 이혁발, 임택준, 조은성, 한관희, 홍오봉, 회로도(유지환), SORO(문재선), 이미지무브먼트웤스(신용구), Orchid Red(이주혜), 김형기. 이영헌. 장영지가 참여하며 제주지역에서는 노리안마로, 전홍식, 이순, 서귀포 미술협회, 강정균, 라무, 살거스, 솔가, 서귀포예술시장 거리공연그룹 등이 참여한다.

12일부터 15일까지의 서울 프로그램 공연으로는 갤러리 퍼포먼스 "444초 퍼포먼스 릴레이 What is Next?"가 서교예술실험센터 지하와 1층, 그리고 옥상에서 오후 6시 반부터 9시 반까지 펼쳐지며, 자전거와 다양한 오브제, 인체가 결합된 형식의 바디설치미술인 스트리트 퍼포먼스 "Super 
Vision"이 4일간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홍대 앞 일대를 이동하며 펼쳐진다. 각각의 관객과 만나는 공간 흐름 속에서 작가는 정서적인 분위기와 심리적으로 교감되는 변화를 포착하고 일상의 공간에서 교차되는 삶의 허구와 진실에 반응하는 퍼포먼스를 펼친다. 그의 이동하는 설치미술은 인간의 체온을 담은 노래방이며 인간의 이상을 담은 거대한 탑의 맥락으로 도시의 생활감정을 담아내고자 한다.

또한 12일부터 14일까지 밤 9시 반부터 11시 사이에 서교예술실험센터 옥상에서 설치미술 퍼포먼스 "벌거벗은 코스모스(사우나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인간은 소우주다. 벌거벗은 코스모스(사우나 퍼포먼스)는 우주는 엄청난 혼돈 속에서도 존재하는 질서 코스모스(Cosmos), 현실과 혼돈, 혼돈 속에 존재하는 Cosmos는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퍼포먼스다. 매일 공식공연의 마지막을 장식하며 영혼의 순화를 위한 즉흥 퍼포먼스로 KEAF 참여아티스트, 스텝, 관객 등 남녀 모두가 누드로 사우나를 즐기는 동서양 교류의 유럽식 사우나 퍼포먼스가 유쾌하게 펼쳐지게 된다.

14일과 15일 2시에는 서교예술실험센터 지하에서 협력 프로그램인 체험예술공간 꽃밭의 미디어 상상놀이극 "거인의 책상" 공연이 열린다. 미디어영상장비를 이용하여 조그만 일상의 책상을 거대한 거인의 책상으로 만들어 놓는다. 책상 위의 손들과 그림 그리는 행위, 일상의 사물들이 거대하게 확대되고, 그 거인의 책상 위로 배우와 관객이 뛰어 올라 황당한 환상의 체험을 한다. 일상의 물건들은 시적인 울림으로 우리에게 위트있고 깊이 있는 울림을 선사한다. 일상의 사물들이 만들어내는 환상과 악몽의 드라마들, 그리고 그 속에 빠져든 사람들이 만들어내는 위트 있고 마술 같은 장면들이 우리 삶의 진실과 깊이, 실존과 아이러니들을 드러내준다. 공연관람과 함께 관객이 직접 참여하는 체험공연을 통해 상상은 눈앞의 현실이 되고, 우리는 거인의 책상 위에서 우리가 꿈꾸었던 환상의 여행을 떠나게 된다.

15일 2시와 5시 서교예술실험센터 앞에서는 상상발전소의 "무중력 인간"이 공연된다. 초현실적인 이미지를 지향하며 과학 매커니즘의 마술 테크닉을 접목한 마임형식의 퍼포먼스로 만유인력의 법칙을 가볍게 역발상하고 중력에 상관없이 유지 가능한 형태로 부양하는 무중력 인간의 신기한 공연 퍼포먼스다.

전시 프로그램으로는 12일부터 15일까지 서교예술실험센터 1층에서 2013 퍼포먼스 아티스트 아카이브전이 열린다. 사진, 동영상, 자료집, 팜플렛, 도록, 포스터 등으로 구성된 참여 작가들의 아카이브들은 그들이 추구하는 세계관과 미학에 대한 폭넓은 정보를 가지게 한다.

ewha-media@daum.net

(공식 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com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서교예술실험센터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