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극 '거기'중. 서로 다른 삶이지만 편하게 웃고 떠드는 동안 우리네 삶의 의미가 잔잔한 감동으로 다가온다. [플레이뉴스 박순영기자] 대학로 아트원씨어터에서 9월 7일부터 11월 25일까지 공연되고 있는 연극 <거기>는 평범하지만 제각각인 네 명의 중년남자와 가슴 아픈 사연을 지닌 한 여자의 이야기를 통해 세상을 살아가는 의미를 되돌아 볼 수 있는 잔잔한 감동의 드라마였다.

연극이 시작하면 무대에는 아담하지만 정감 있는 선술집이 보인다. 거기에 두 남자가 있다. 자동차 정비소를 운영하는 노총각 장우(김승욱 분, 9월 27일 공연)와 선술집 사장 병도(김훈만 분)다. 곧이어 집 수리공 진수(오용 분)가 등장한다. 진수는 아픈 어머니 병수발을 하며 산다. 이들은 자신들의 근황을 얘기하다 곧 한 사람, 부동산 중개업자 춘발에 대해 험담 반, 소식 반 이야기한다.

춘발은 별명이 '실바'다. 실리콘과 바세린의 합성어이다. 이렇게 다소 음탕하고 시끄러운 남자들의 허세와 시시껄렁한 농담으로 시작하는 연극은 매일 저녁, 일터에서 하루 일과를 끝내고 기분 좋게 혹은 기분이 나빠서 마감하는 '술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으로 시작한다. 그것도 젊은 남자가 아닌 인생을 절반 정도 지낸 남자들의 이야기이기 때문에 더욱 진솔하다.

드디어 '실바'가 한 묘령의 여인, 김정(오유진 분)을 데리고 등장한다. 예의바르고 얌전해 보이는 이 여인은 시종일관 네 남자들의 떠들썩한 대화 사이를 수동적으로 듣기만 한다. 이 좁고 작은 마을에 새로 이사를 왔는데 부동산 중개업자인 춘발이 특유의 능수능란함으로 오늘 한 잔 대접하는 것이다.

이들은 이 작은 마을, 작아서 누구에게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속속들이 알 수 있는 이 마을에서 태어나서부터 살거나 어린 시절부터 살아온 마을 토박이들이다. 술집에 앉아서 서로의 짧은 안부 후에 안주거리로 옛날 얘기, 특히 귀신 얘기를 하며 김정에게 잘 보이려고 호들갑들이다.

▲ 연극 '거기'중. 선술집에서 벌어지는 네 남자와 한 여자의 이야기를 통해 삶을 돌아본다.
근데 왜 하필 귀신 이야기일까? 보통 공포를 조성하는 제일 흔한 수단이 귀신이야기, 혹은 사회 범죄 이야기 등이지만, 왜 공포스러운 옛날이야기인 귀신이야기가 이 연극의 주요 시간을 이끌고 있을까.

그것은 현재와 동떨어졌지만 현재를 있게 해 준 기반, 우리의 뿌리이지만 부정하고 싶은 옛날 이야기를 통해 현재에서 잠시 탈피하여 일상의 스트레스를 풀기 위함이겠다. 이 연극의 네 남자들 중 굳이 따지자면 '실바'를 제외하고는 누구 하나 번듯하게 잘 나가는 사람은 없다. 물론 모두 자기 소유의 자영업자들이지만 여자 친구도 없고 이 작은 촌구석 마을에서 쳇바퀴처럼 산다.

그러다가 드디어 김정이 입을 연다. 연극 끝까지 듣기만 할 것 같던 이 여인이 입을 열었다. 그림 작업을 한다던 이 여인은 알고 봤더니 유부녀이고, 아이도 있었는데 아이를 사고로 잃었다. 그런데 이 여인은 네 남자의 이야기를 듣고는 자신이 '미친 여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 것이다.

자신의 아이가 밤만 되면 잠자기를 무서워하면서 귀신이 보인다고 했던 것. 또 아이가 죽고 나서 어느 날 여전히 살아있는 것처럼 자신에게 전화가 와서 귀신이 보인다며 엄마가 데려가 달라고 울부짖었다는 것. 남편은 자신에게 병원에 가보는 게 어떻겠냐고 했지만 자신은 아이가 어딘가에 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는 것. 이 모두가 이 남자들의 귀신이야기를 듣고 보니 미친 이야기이지만은 아니었다는 위로를 받은 것이다.

▲ 연극 '거기'중. 김정(오유진 분)이 아이를 잃은 슬픔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위로. 그 잔잔한 치유가 사실 살아가면서 어쩌면 받기 힘든 것인지도 모른다. 서로 처한 환경이 달라서, 사는 방식이 달라서이지만 사실 서로 세세히 알려 들지 않아서 생기는 문제들이다. 하지만 이 연극에서 말하고 있는 것은 그저 담담하고 작은, 세상의 한 작은 곳, '거기'에서 각자의 삶을 살고 있는 우리 모두가 다 '옳다'는 그런 것은 아니었을까.

이상우 연출. 극단 차이무, 이다 엔터테인먼트 제작, 강신일 김승욱 이대연 김중기 민복기 이성민 정석용 오용 송재룡 진선규 김소진 오유진 김훈만 주연의 연극 <거기>는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3관에서 9월 7일부터 11월 25일까지 공연된다. 11월부터는 최근 종영한 드라마 <골든타임>의 주역 3인방 이성민, 송선미, 정석용이 출연할 예정이어서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mazlae@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